본문 바로가기

logo

메뉴버튼
보도자료

고분양가에 광주 10년 장기 임대주택 뜰까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인벤테라
댓글 0건 조회 561회 작성일 22-07-18 14:25

본문

최근 원자재 가격 상승 등 여러 요인이 복합적으로 맞물리면서 신축 아파트 분양가가 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다. 정부가 기본 건축비도 1.53% 인상키로 하는 등 갈수록 높아지는 고분양가에 8년을 넘어 10년까지 허용된 민간임대 주택이 관심을 끈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정부는 지난 2020년 8월 민간임대주택특법법을 개정하면서 신규 등록주택의 최소 임대의무기간을 8년에서 10년으로 연장했다. 일명 '10년 전세'아파트가 등장할 수 있도록 길을 터준 셈이다.

최근 광주지역 아파트 중 8년 전세임대 아파트는 농성동 프라임아너팰리스, 화정동 도나우프리, 쌍암동 대라수 주상복합 등 근 30여곳에 달할 정도로 높은 인기를 누렸다.

신축 아파트 분양가보다 상대적으로 저렴한 '전세금'만 내고 안정적으로 8년간 지낼 수 있는 데다 각종 규제로 대출 자체가 어려운 상황에서 새 집을 마련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특히 광주지역 아파트 평균 분양가도 지난해 6월 429만5천원(㎡기준)에서 1년 만에 36만1천 원이 오른 456만6천원을 기록했다. 이는 평당 기준인 3.3㎡로 환산했을 때 119만1천300원 가량이 오른 것으로 30평 기준으로 보면 3천573만9천원 가량이 올랐다는 의미다.

이 같은 아파트 분양가 고공행진이 계속되면서 장기 임대 아파트는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광주시의 '아파트 현황'(5월말 기준 )을 살펴보면 현재 시공 중인 임대 아파트 6곳 중 8년 전세는 동구 선교지구 1BL(490세대·12월 입주 예정), 남구 백운대라수 어썸브리지(80세대·2023년 3월 입주 예정), 북구 동림동 우방아이유쉘 2차(200세대·2023년 5월 입주 예정), 광산구 평동역 광신프로그레스(193세대·9월 입주예정) 등 4곳이다. 동구 뉴시티한국아델리움(144세대·2024년 8월 입주예정)과 서구 농성동 광신프로그레스(146세대·2023년 2월 입주예정) 등 2곳은 '10년 전세'다.

여기에 최근 분양에 들어간 동구 비테라 인 테라스(235세대)와 아르티엠 더퍼플(175세대)도 10년 전세에 포함된다.

10년 전세의 경우 월세 부담이 없으며 청약통장, 주택소유 여부 등 기존 아파트 청약 기준과 상관없이 19세 이상이면 누구나 청약신청이 가능하다. 또 취득세·등록세 등 세 부담이 없는 데다 주택도시공사 보증 가입으로 임대보증금까지 안전하게 지킬 수 있다,

실제로 지난 15일 사전예약을 마감한 '비테라 인 테라스'의 경우 235세대 모집에 2천 712명이 신청, 청약률 11.54대 1을 기록하는 등 높은 인기를 실감케 했다.

입주 시까지 1천만원 정액제로 초기 부담이 낮은 데다 전세보증금도 1억9천만원 대에서 2억 2천만원 선으로 저렴하고 3년간 임대료도 동결돼 보증금 인상 요인도 없다는 점에서 젊은 층의 관심이 집중됐다는 평가다.

또 전남대병원과 조선대병원, 국립 아시아문화전당, 동명동 카페거리, 양림동 문화플레이스 등 주변 인프라도 잘 갖춰져 있다는 점 역시 수요자들에게 매력적인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이날 개관한 모델하우스의 경우 1~2인 가구인 20~30대 젊은층과 신혼부부 방문 비중이 높았던 것으로 알려지는 등 10년 전세에 대한 높은 관심을 보여줬다.

비테라 인 테라스 관계자는 "젊은층들에게 상대적으로 금융부담이 적다는 점이 가장 매력적으로 다가선 것 같다"며 "보다 저렴하게 안정적인 주거를 마련할 수 있다는 점에서 앞으로도 수요는 계속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주택협회 광주전남도회 관계자는 "세대수가 적기 때문에 일반 아파트보다 시설적 측면에서 떨어지는 부분은 있지만 장기전세 아파트는 분양가 측면에서 메리트가 있다"며 "동일 평형대를 비교했을 때 경제적인 메리트가 크다는 점에서 최근 각광을 받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도철원기자 repo333@mdilbo.com / 출처 : 무등일보